• [인더머니] ‘최악의 보건 위기’ 맞은 브라질, 코로나19 확산에 전국 봉쇄 거론
누적 확진 1058만명, 누적 사망자 25만명 달해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갈수록 전국 봉쇄 필요성마저 대두되고 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이끄는 브라질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 간의 불협화음은 방역부재와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은 전날 전국의 주 정부 보건국장들이 공개서한을 통해 브라질이 현재 최악의 보건 위기를 맞고 있으며, 공공의료 체계의 완전 붕괴를 막기 위해 철저한 봉쇄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부분의 주에서 평균 병상 점유율이 80%가 넘는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야간 통행금지 시행과 각급 학교의 등교 수업과 종교 행사 중단 등을 촉구했다.

지난달 브라질의 코로나19 사망자는 3만484명으로 지난해 7월의 3만2912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사망자는 지난해 7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며 11월 1만3263명까지 줄었다가 12월부터 다시 증가 추세다.

브라질 보건부 자료를 기준으로 1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1058만7001명, 누적 사망자는 25만5720명이다. 브라질의 27개 주 가운데 최대 인구 밀집 지역인 상파울루주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200만명이 넘는다.

보건국장들은 효율적인 방역이 이뤄지고 있는 책임을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대통령과 연방정부, 지방정부의 탓으로 돌렸다.

주지사 18명은 별도의 공개서한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의 책임을 지방 정부에 돌린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비난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주말 SNS에서 지방 정부에 대한 코로나19 대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지사들은 “대통령과 연방정부가 왜곡된 정보를 통해 갈등과 대립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