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더머니]변이바이러스 확산 비상…獨 3월 말까지 봉쇄 연장 추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비율 50%에 달해”
[EPA]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조처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일(현지시간) 헬게 브라운 총리 실장은 메르켈 총리가 다음날 열리는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에서 28일까지 봉쇄를 연장하고, 사적 모임을 일부 완화하는 등 단계적 봉쇄 완화 계획 안건을 상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독일에서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봉쇄조처를 일부 완화하자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단계적 완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원내회의에서 “독일 내 신규확진자 중 변이바이러스 감염자 비율은 50%에 달한다”면서 “곧 있으면,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라지고 변이바이러스가 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긴 봉쇄를 끝내고 한 발자국씩 전진해야 한다”면서도 “진단검사가 확대되면 더 큰 봉쇄완화 조처가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건 초안에 따르면 현행 봉쇄 조처는 부활절 전인 이번 달 28일까지 연장되며, 기존 가구 외 1명만 허용됐던 사적 모임은 2개 가구 5명 이하까지 허용된다. 더불어 서점과 꽃집, 원예시장은 생활필수품 판매상점으로 분류돼 오는 8일부터 문을 열고, 운전 또는 비행학원도 영업을 재개한다.

다른 상점이나, 박물관, 미술관, 동·식물원, 추모관 등은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신규확진자수가 안정적으로 35명 이하로 내려갈 경우 문을 열 수 있는데, 초안은 안건 초안에는 음식점이나 극장, 콘서트장, 오페라하우스 등에 예약하고, 음성인 신속 진단검사 결과를 제시하면 입장이 가능하게끔 하는 방안도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al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