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자가 지켜야할 도리는 아랫도리”…의대교수 성희롱 만화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 아들이 한 의대 조교수가 됐다고 자랑을 하며 자신의 도움이 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이른바 '아빠 찬스' 의혹을 일으킨 정민석 아주대 의대교수가 이번엔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정 교수는 '해랑 선생의 일기'라는 만화를 아주대 공식홈페이지 '아주스토리'에 연재해왔다.

총 200개가 넘는 연재물에 부적절한 내용이 적지 않다는 게 누리꾼들의 지적이다.

실제 한 만화에서 의대 교수는 길에서 만난 예쁜 여성이 누군지 기억나지 않자 '술집에서 만난 아가씨인가? 내 지갑에 돈이 얼마 있지?'라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의대 여학생은 해마다 얼굴이 바뀐다며 "의대 여학생은 다른 사람이 자기를 못 알아봐도 이해해야 된다"고 말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른 편에서는 윤리를 가르치면서, 남성이 조심스럽게 써야할 부위는 혀끝, 손끝, X끝이라고 말한다.

이어 "여성이 조심스럽게 지켜야할 도리는 아랫도리"라고 말한다. "공부 잘하는 여성은 팔자가 사납다"는 말도 한다. 이에 여성 제자가 화를 내며 "성희롱이고, 성차별"이라고 지적하자 반성하기는 커녕 '몹시 안 좋게 들리네'라며 상대를 탓한다.

현재 해당 만화는 일부 편만 올라와 있을 뿐 모두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이미 캡처본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된 상태다.

앞서 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들이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고 말해 논란을 촉발시켰다. 또 그가 부계정으로 성매매 계정을 팔로우했다는 의혹도 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