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우수국끼리 교류하는 ‘트래블 버블’ 논의 본격화
문체부, ‘국제관광시장 회복 준비 특별전담반’ 출범
확진자증감추이,백신접종상황등 관망, 시간 걸릴듯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다양화 논의…각국 동향 점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방역 우수 국가 간 비격리여행교류 즉 ‘트래블버블’ 논의가 본격화했다.

다만 논의를 시작했을 뿐, 확진자 추이, 백신접종 상황을 보면서 시간을 두고 시기와 방법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섣부른 기대감은 금물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준비하기 위한 특별전담반(TF)을 구성하고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합동청사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특별전담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방역 신뢰 국가와의 ‘비격리 여행권역’ 추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상품 등 여행상품을 다양화하고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여러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다.

이날 한국관광공사는 ‘안심 방한관광 등 비격리 여행권역 추진 방향’을 주제로 비격리 여행권역 관련 각국 동향,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안심 방한관광상품(안) 및 추진 방안 등을 발표했다.

황희 장관(가운데),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왼쪽) 등 국제관광시장 회복의 주역들이 인천공항을 둘러보고 있다.

특별전담반에서는 문체부와 관계기관, 관광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해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매달 1~2회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관광업계와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위한 토론을 지속하게 된다.

이번 첫 번째 회의에서는 황희 장관을 비롯해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한국여행업협회, 한국호텔협회 등 관광업계와 국토교통부 및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등 항공 관계자, 관광‧의료 전문가가 참석해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 재개 동향과 대응 방안’을 주제로 코로나19의 국제관광 영향, 주요 국가별 관광 재개 동향 및 비격리 여행권역(트래블 버블), 백신여권 등 관련 현황과 국제관광 재개 방향 등을 발표했다.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국제관광시장 회복을 준비하기 위한 민관 특별전담반(TF) 첫 회의

황 장관은 회의에 앞서 인천국제공항 내 한국관광안내소, 환승안내창구, 코로나19 검사센터 등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황 장관은 “방한관광시장을 조속히 회복시키고, 코로나 이후 변화된 국제관광시장에서의 미래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한 상황에서 ‘국제관광시장 회복 준비를 위한 특별전담반’을 통해 논의를 구체화하고 실행력 있는 방안을 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특별전담반이 관광업계에 희망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회의에서 논의한 내용들을 조속히 추진해 국제관광시장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