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설] ‘박지원 게이트’?...‘고발 사주’ 의혹 본질 흐리지 말아야

‘검찰 고발 사주’ 의혹 논란이 본질은 접어둔 채 곁가지로 흐르는 듯해 걱정스럽다. ‘정치 공작’을 주장하는 국민의힘이 제보자 조성은 씨의 방송 인터뷰를 고리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그 배후로 지목하고 나선 것이다. 박 원장은 관련 사실을 부인하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검찰에 고발을 불사하며 전선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이번 논란의 핵심은 검찰이 여권의 특정 인사 고발을 야당에 사주한 것이 사실이냐 여부다. 더욱이 논란의 한 가운데는 야당의 대선 유력 후보인 윤 전 총장이 자리하고 있다. 정치적으로 민감할 수밖에 없는 사안인 만큼 고위공직자수사처가 신속한 수사로 조속히 결론을 내야 할 것이다.

사건이 본질을 벗어나지 않으려면 박 원장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정치 9단’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박 원장은 정치판 속성을 노련하게 꿰뚫고 있다. 더욱이 국정원장이라는 직책에서 공작성 정치 개입에 나서면 그 파장이 어떻게 이어지는지 모를 리 없는 박 원장이다. 문재인 정부 역시 국정원의 정치 개입 고리를 끊겠다고 수차 약속했기에 직접 소명은 너무도 당연하고 불가피하다.

실제 본인은 부인하나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은 박 원장이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당장 인터뷰에서 조씨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거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한 날짜가 아니다”고 한 말이 그렇다. 조씨는 “얼떨결에 나온 발언”이라고 해명했지만 그렇게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이런 정도로는 뉴스버스 제보-박 원장과 만남-뉴스버스 보도-‘원했던 날짜’ 운운 인터뷰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설명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그러니 이에 대해 박 원장이 직접 공개적으로 ‘헛다리’였다는 점을 분명하게 소명하라는 것이다. 박 원장이 당당하다면 시간을 끌어 굳이 의혹의 판을 키울 이유는 없다.

국민의힘도 과도한 정치 공세를 자제하는 것이 옳다. 국민의힘은 즉각 국정원장 해임을 요구하며 이번 사안을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는 등 반격 기회로 여기는 모양인데 착각이다. 자칫 수세를 벗어나기 위한 국면 전환 프레임에 지나지 않는다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면 더 큰 위기를 불러올 수도 있다. 차분하게 박 원장의 해명을 들어보는 것이 우선이다.

무엇보다 공수처가 이번 수사에서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 공작정치였다면 이참에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 반면 제보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는, 실로 엄중하고 중차대한 사안이다. 곁가지에 매달려 지체할 일이 아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