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장제원, 아들 문제로 尹캠프 상황실장 사의…윤석열 반려
장제원 의원-래퍼 노엘. [헤럴드DB·글리치드컴퍼니]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종합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장제원 의원이 아들 문제로 사의를 표시했으나 윤 전 총장이 이를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장 의원은 아들인 래퍼 노엘(21·본명 장용준)이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되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상황실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캠프 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노엘은 지난 19일 사건 보도 직후 SNS에서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엘은 2019년 9월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6월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