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종전선언 의미는 있지만…시기상조”
美 대북 적대정책을 종전선언 걸림돌로 지적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는 분명하다”
북한은 24일 리태성 외무성 부상의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의미는 있지만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의미는 있지만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지금까지 장기간 지속돼오고 있는 조선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다”며 “앞으로 평화보장체계 수립으로 나가는 데서 종전을 선언하는 것은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리 부상은 그러나 “눈앞의 현실은 종전선언 채택이 시기상조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조선반도 정세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속에 종잇장에 불과한 종전선언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철회로 이어진다는 그 어떤 담보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리 부상은 종전선언 시기상조론의 근거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을 들었다.

그는 “조선반도에서 산생되는 모든 문제의 밑바탕에는 예외 없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이 놓여있다”며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정당한 국방력 강화 조치는 ‘도발’로 매도되고 우리를 위협하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군비증강행위는 ‘억제력 확보’로 미화되는 미국식 이중기준 또한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산물”이라며 자신들의 최근 장거리 순항미사일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리 부상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을 비난하는 과정에서 미국의 올해 2월과 8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 시험발사와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 미국의 한국과 일본 무기체계 수출, 그리고 미국의 호주 핵잠수함 기술 이전 등을 열거하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