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승만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 걸렸으면”…결국 “경솔했다” 사과
[서승만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개그맨 서승만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대장동 씹는 애들은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다가 사과했다.

서승만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은 해외에서도 칭찬했다”고 하면서 이처럼 말했다.

하지만 이틀 만인 24일 “대장동 관련 포스팅 내용에 절대 써서 안 될 말을 쓴 점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대장동이라는 부분으로 말장난을 생각 없이 대장암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한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사과글을 올렸다.

[서승만 페이스북 캡처]

서승만은 “웃음에 대한 오만함으로 자아도취했다. 대장암의 고통이 얼마나 심각한지 생각지도 못한 채 포스팅 후에도 잘못을 빨리 인지 하지 못한 부분이 더욱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솔했던 부분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 마음 상하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며 “담당 직원들과 도시공사, 관련 공무원한테 이건 반드시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 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된다고 누차 지시했던 사안”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