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정은 “우리 주적은 전쟁 자체…남조선이나 미국 아니다”
국방발전전람회…美 겨냥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근거 없어”
“후대 위해서라도 우선 강해지고 봐야” 국방력 지속 강화 의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1일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한국의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도입 등을 비판하면서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에도 변화가 없다고 주장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3대혁명전시관에서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우리는 누구와의 전쟁을 논하는 것이 아니라 전쟁 그 자체를 방지하고 국권수호를 위해 말 그대로 전쟁억제력을 키우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역사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며 “평화적인 환경의 근간을 흔들고 있는 원인들을 차차 해소하고 없애버려 조선반도지역에 굳건한 평화가 깃들도록 도모하기 위함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대화의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그 누구도 다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은 우리 당의 드팀없는 최중대 정책이고 목표이며 드팀없는 의지”라면서 “우리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강해야 한다.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며 지속적인 국방력 강화 의지를 밝혔다.

특히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도입한 스텔스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한미 미사일지침 폐기 이후 미사일 개발 등을 거론하며 “도가 넘을 정도로 노골화되는 남조선의 군비 현대화 시도”라고 비판했다. 또 미국을 향해서는 “미국은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며 북미대화에 응하지 않을 것임을 내비쳤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