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국악인 정순임선생, 옥관문화훈장 수훈

  • 경북도 무형문화재 제34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
  • 기사입력 2015-12-08 1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도 무형문화재 제34호 판소리 흥보가 예능보유자인 정순임 선생이 8일 한국문화재재단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 올해의 문화재청 문화유산보호유공자 포상 문화분야 최고영예인 문화훈장(5등급) 중 옥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정순임 선생은 1942년생으로 1966년부터 경북도와 경주지역에서 국악의 후학양성과 예술발전을 위해 평생 노력해왔으며 경북도 무형문화재 제19호 가야금병창 예능보유자로 故장월중 선생의 맏딸이다.

이미지중앙

국악인 정순임씨.(사진제공=경주시청)


또한 선생은 지난 2007년 문화관광부에서 '전통예술 보존과 계승에 앞장선 3대 이상의 국악 명가문'으로 장석중(거문고 명인, 외증조부), 장판개(판소리 국창, 외조부), 장월중선(가야금 병창, 모), 정경호(아쟁산조, 오빠), 정경옥(가야금병창, 동생) 등 4대에 걸쳐 국악의 후진양성을 위해 노력해온 우리나라 유일무이한 국악 명가의 후손이다.

한편 정순임 선생은 (사)한국판소리보존회 경북지부장, 새천향 민속예술단장으로 재임 중이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