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시, 선진교통문화 정착 '올인'

  • 최양식 시장, 교통사고줄이기 홍보캠페인 참석
  • 기사입력 2015-12-08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8일 오전 최양식 경북 경주시장이(사진 오른쪽) 외동입실 전통시장을 방문해 교통기초질서 지키기 홍보캠페인을 펼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청)


[헤럴드대구경북=은윤수 기자]경북 경주시(시장 최양식)가 전국 교통사고 발생률 및 교통사고 사망자 수 전국 1위의 불명예를 씻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지난 4월 경주경찰서와 '교통사고 줄이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교통시설 개선, 이륜차 안전모 배부, 노인사고 방지를 위한 야광조끼 보급, 경로당 교통안전 포스터 등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행정을 올인하고 있다.

지난 9월8일 경주역 광장에서 시작해 8일 외동지역을 중심으로 시내권 7개소, 읍·면·동 23개소 등 전 지역 동시다발적으로 1000여명이 참여해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다.

이날 외동지역 캠페인에는 최양식 시장, 오병국 경찰서장을 포함한 관계공무원, 자율방범대, 주민자치위원회, 생활안전협의회, 이장협의회, 자유총연맹, 시민사 등 500여명이 참여해 안전교통문화의 중요성을 홍보했다.

최양식 시장은 "교통사고 예방으로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발로 뛰는 현장행정을 펼치겠다"며 "선진교통문화 정착에 시민과 관광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교통안전 슬로건인 '사람이 우선, 자동차는 차선'이란 케치 플레이즈를 내걸고 매월 둘째주 화요일에 경주시, 경주경찰서, 포항국도관리사무소, 교통안전공단, 교통봉사단체 등 유관기관·단체 합동으로 교통사고예방 홍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