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한국원자력산업회의, '2016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

  • '지구와 인류의 선택과 도전'이란 주제로 오는 4월20일 열려
  • 기사입력 2016-02-26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은윤수 기자]국내 최대의 원자력 국제 컨퍼런스가 부산에서 열린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후원으로 '2016 한국원자력연차대회'를 오는 4월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부산 BEXCO 컨벤션홀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1)에서 새로운 합의문인 파리협정이 채택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 지속가능한 저탄소에너지로서 원자력의 역할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에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핀란드, 스웨덴, 일본, 대만 등 12개국 90여개 기관과 기업에서 전문가 60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31회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신기후체제와 원자력 : 지구와 인류의 선택과 도전'을 대회 주제로 삼았다.

개회세션에서는 모하메드 하마디(Mohamed Hammadi) UAE 원자력공사(ENEC) 사장, 토마스 카버거(Tomas Kaberger) 스웨덴 차머스공과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미국 에너지부(DOE), 영국 에너지기후변화부(DECC), 러시아원자력공사(ROSATOM)등 해외 기관 대표들과 박주헌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의 기조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물론 주요 원자력발전국가의 신기후체제 대응을 위한 미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원자력의 향후 역할과 현황 등 최신 동향을 한 자리에서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여명의 각국 원자력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3개 패널토론 세션을 마련해 '신기후체제 아래 원자력과 인류의 여정', '사용후핵연료 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 '원자력 윤리와 지속성' 등 원자력산업의 주요 현안에 대해 주제발표와 토론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연차대회 기간 병행행사로 '2016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이 함께 열린다. 전시회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중공업,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 국내 원자력산업계를 대표하는 기업 및 기관과 원자력 관련 유망 강소기업은 물론 러시아원자력공사(ROSATOM),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 티유브이 슈드(TUV-SUD) 등 70여개의 국내·외 원자력 관련 주요 기업이 250여 부스 규모로 참여한다.


yseu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