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울산 미래투자 활발, 1/4분기 6,942억 원 투자 확정

  • 29개업체 참여 664개 일자리 창출, 주력산업 및 신성장산업 중심 기업 투자 지속 확대
  • 기사입력 2016-04-11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울산경남=이경길기자]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확산되는 가운데, 울산의 주력산업인 화학산업과 서비스 및 신성장산업을 중심으로 기업들의 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울산시에 따르면, 1/4분기(1월 ~ 3월) 지역 투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50억 이상 메가 프로젝트 6개 사업을 포함, 29개 업체에서 총 6,942억 원의 투자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은 664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외에도 효성 폴리케톤 공장 신설, S-OIL의 석유화학 복합시설 건설, 대한유화의 NCC 및 부대설비 증설, SK케미칼의 합성 폴리에스트 시설 증설 등 총 사업비 7조 7000억 원에 달하는 7개 메가 프로젝트도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어 향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울산시는 올해 초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을 감안해 보다 공격적이고 입체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투자 유치 목표액을 지난해보다 23% 증액된 3조 2,600억 원을 설정한 바 있다.

이번 1/4분기 투자 현황은 이러한 목표액 대비 21.3%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투자가 확정된 주요 사업을 보면, 한화케미칼이 2016년부터 2년간 400억 원을 투입, CPVC(후염소화 폴리염화비닐) 생산설비 증설 투자를 결정했으며, 유니드는 올해 700억 원을 투입해 한화케미칼의 CA 생산공장을 인수해 가성칼륨 생산공장을 인천공장으로부터 이전키로 했다.

특히, 지난 1월 20일 울산시, SK가스와 함께 전략적 투자협력 파트너십 MOU를 체결한 쿠웨이트 국영회사 PIC(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가 SK어드밴스드사에 9700만 불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함으로써 어려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이 되고 있다.

울산의 향토기업으로서 차량부품, 드론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는 ㈜SIS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110억 원을 투자해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을 신설하기로 했고, 수도권에 본사를 두고 있는 3D프린터 제조업체인 센트럴이 2016년부터 3년간 120억 원을 투자하여 울산에 본사 공장 이전을 계획 중이다.

서비스 산업 및 신성장 산업에 대한 투자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올해 초 현대리바트가 100억 원을 투입해 가구, 생활 소품 중심의 복합 쇼핑 센터를 개소한 것을 시작으로, 일본 비즈니스 호텔 체인으로 유명한 토요코인도 ㈜승현과 공동으로 164억 원을 투자해 삼산동에 280실 규모의 비즈니스 호텔을 건립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관광호텔 허가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울산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울산그린카기술센터에도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 19개사가 입주해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이 될 전기자동차 등 그린카 부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

전신호 투자유치과장은 “다시 뛰는 울산, 경제 심장 울산을 위해 투자유치과를 컨트롤 타워로, 다양한 채널을 통한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