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UNIST 아바타 로봇 시스템, 미래부장관상 수상

  • 기사입력 2017-03-31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
이미지중앙

미래가 유망한 신기술의 역량과 사업성을 경쟁하는 '공개 오디션'에서 UNIST(총장 정무영)의 ‘아바타 로봇 시스템’이 미래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아바타 로봇 시스템은 배준범 UNIST 교수(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연구팀이 개발한 원격 로봇 제어 착용형 시스템이다. 배 교수 연구팀은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에서 30일 개최한 ‘제1회 미래성장동력 챌린지 데모데이(이하 챌린지 데모데이)’ 결선에서 미래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상금으로 연구비 1억원도 수여됐다.

챌린지 데모데이는 아이디어, 연구성과 등 미래 기술이 새로운 산업이나 서비스로 발전하기기 위해서 반드시 거쳐야 하는 실증 기회를 제공해 신기술 기반 창업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챌린지 데모데이는 신기술 사업 아이템의 현장 실증을 지원하는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십' 과제의 최종 선정 단계이기도 하다.

챌린지 데모데이 결선은 이날 오후 1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개최됐으며, 전문가와 국민 앞에서 공개적으로 시연해 평가받는 개방형 경쟁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바타 로봇 시스템은 재난 현장 대응에 대한 높은 기술력뿐만 아니라 착용형 시스템을 통한 4D 가상현실 콘텐츠 개발 등 사업화 가능성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배준범 교수는 “이번 수상은 UNIST의 아바타 로봇 시스템의 기술력뿐만 아니라 사업성도 높다는 것을 보여준 쾌거”라면서, “아바타 시스템은 로봇, 가상현실 등 국가 미래 성장동력의 핵심 기술로 파급 효과가 매우 크다”고 전했다.

아바타 로봇 시스템은 조종자의 움직임을 측정하고, 로봇의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는 착용부와 4개의 바퀴로 움직이는 양팔 로봇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종자가 팔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센서가 부착된 수트와 장갑을 착용해 움직이면 양팔 로봇이 똑같이 따라 움직인다. 양팔 로봇은 사람의 팔과 같은 7개의 관절을 갖고, 세 개의 손가락을 통해 복잡한 작업도 수행할 수 있다.

착용부와 로봇은 LTE(롱텀에볼루션) 무선 통신 방식을 활용한 양방향 통신이 가능해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챌린지 데모데이 결선에서도 UNIST(울산)에 있는 조종자가 국립과천과학관(경기도 과천)에 위치한 로봇을 원격 조종했다.

조종자는 로봇 주변의 시각 정보를 착용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전달받으며, 특히 로봇 손에서 발생하는 힘을 측정해 조종자가 착용한 장갑을 통해 진동으로 전달한다. 로봇 손이 강하게 물건을 쥘수록 장갑의 진동자를 통해 더 강한 진동이 전달되는 것이다. 조종자는 현장의 다양한 정보를 착용형 시스템을 통해 받을 수 있어 현장에 있는 것처럼 정확하게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배준범 교수는 “다양하고 정확한 원격 작업 수행을 위해 보다 정교하게 힘 전달이 가능한 착용형 시스템과 험지 주행이 가능한 4족 보행이 가능한 로봇을 개발 중”이라며 “로봇이 단순히 조종자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의 판단 능력도 갖도록 인공지능 기술도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1회 미래성장동력 챌린지 데모데이 결선에서는 중소기업 ‘수퍼빈’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자원 회수 쓰레기통’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57개의 팀이 지원했으며, 1차 서류심사를 통해 12개 팀을 선정, 2차 발표평가와 현장실사를 통해 챌린지 데모데이 결선에 참여할 최종 6개 팀을 선발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
많이 본 기사
많이 본 기사리스트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유니세프...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유니세프...
2울산농소농협 주부대학, 지역사랑...울산농소농협 주부대학, 지역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