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구미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선정

  • 2017-04-20 18:31|김성권 기자
이미지중앙

구미대학교 전경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시행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선정으로 대학은 향후 5년간 80억여 원의 국고를 지원 받게 된다.

이로써 구미대는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 시작된 지난 2012~ 2021년까지 10년간 정부의 산학협력 재정지원사업을 이어가는 성과를 거뒀다.

LINC+ 육성사업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이 추가됐다. 올해 총 327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원 사업이다.

이 사업은 각 대학이 제시한 산학협력 모델의 적합성, 타당성, 실현가능성 등을 중점 평가해 산학협력 고도화형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으로 나눠 진행한다.

구미대는 교육부의 선정대학 발표 자료에서 주요 사례 대학으로 소개됐다. 자료에서 구미대는 지역사회 및 산업을 선도할 산학일체형 인재 양성이라는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정창주 총장은 앞으로 지역사회 특성과 수요에 맞는 산학협력을 통해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해 산학일체형 명문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미대는 2012LINC사업 첫 해부터 산학협력이 우수한 전국 10선도형대학으로 경북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2015년 연차평가에서 10개 선도 대학 중 최상 등급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선도형 사업비를 확보해 산학협력선도대학으로서의 위상을 높혔다.

ks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