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7 신라소리축제 에밀레전' 13일 개막

  • 2017-10-12 17:01|김병진 기자
이미지중앙

(지난해 열린 '신라소리축제 에밀레전' 행사 모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2017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이 13~15일까지 천년고도 경주시 첨성대 잔디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통일신라시대 조성된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BBS불교방송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북도, 경주시, 불국사. 성종사,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후원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에밀레전은 지난해보다 3배나 커진 에밀레 주제관과 함께 불교 사물, 3D 홀로그램, 3D프린팅 문화유산 등 풍성한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에밀레 주제관은 신라, 고려, 조선 등 전통 종 양식을 아우르고 일본 중국 유럽 등 세계의 종 500여개까지 전 세계의 종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불교 사물 체험에서는 평소 접하기 어려운 대종, 법고, 목어, 운판 등 불교 사물을 마음껏 체험할 수 있다.

또 에밀레종 등 100여개의 신라 문화유산을 최첨단 3D 홀로그램 기술로 재현한 판타스틱 쇼가 펼쳐진다.

한국 전통등의 효시인 신라시대 간등(看燈)을 재연하는 행사도 마련되며 다채로운 문화공연도 진행된다.

경북도립국악단의 국악 무대와 시 낭송, 명상음악이 함께하는 ‘천년의 소리’와 넌버벌 퍼포먼스 플라잉(Flying)!, 대학 동아리 연합공연 '청년의 소리' 등이 무대에 오른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관광객 등 많은 사람들이 '에밀레전'을 통해 신종의 소리를 오늘에 되살리고 잊고 있던 민족의 우수성과 신라인의 감성을 되새기는 값진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