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울릉도 대형여객선 취항하나?해수부·울릉군·여객선사 공동협의체 구성

  • 기사입력 2018-02-21 2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울릉군이 최근 불거진 썬플라워호 대체선과 관련,대형 여객선 취항건의를 위해 해양수산부를 방문했다.사진은 20일 최수일 울릉군수가 해양수산부관계자에게 울릉도 주민들의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이자리에 해수부는 빠른 시일 내 해양수산부 본부 및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울릉군, 해당선사와 함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서 해결방안을 모색하자고 답변했다.(울릉군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울릉도를 오가는 대형여객선인 썬플라워호(2,394t)의 선령(船齡)이 다 돼 가지만 이에 따른 대체선 도입을 준비하는 주체가 없다는 이유로 지역 화두가 되며 새해벽두 울릉도를 씨끄럽게 만든 여객선 문제가 해결의 실마리를 보이고 있다.

21일 울릉군에 따르면 최수일 울릉군수가 전날 포항지방해양수산청과 해양수산부를 잇달아 방문해 군정주요 당면 현안사항등에 대해 건의하고 지역동향을 전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번 중앙부서 방문은 최근 포항~울릉항로를 운항중인 썬플라워호의 대체선으로 주민들은 대형 여객선을 원하고 있고 선사는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대형선박 건조에 난색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오직 해상교통에만 의존하며 살아가고 있는 섬 주민들의 절박한 심정을 안고 방문길에 올랐다.

최군수는 이번 방문에서 울릉군민들의 최대 관심사인 대형여객선 건조취항과 주민들의 자유로운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정부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이 절실하다는 현지 주민들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해수부 관계자는 울릉군민의 이동권 보장 확보를 위해 빠른 시일 내 해양수산부 본부 및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울릉군, 해당선사와 함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서 해결방안을 모색하자고 답변했다.

이를 두고 섬 주민들은 일단 지켜보자는 반응이다.

주민A(62)대형 여객선 건조에 2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쯤은 썬플라워호 대체선박 운항에 관한 대략적인 밑그림이 나와야 할 시점이지만 오히려 썬플라워호보다 훨씬 작은 500t급 취항설이 나돌고 있어 앞길이 캄캄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군은 해수부와 해당 여객선사와의 지혜를 모아 썬플라워호와 버금가는 선박이 취항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새해들어 울릉도를 온통 시끄럽게 만든 사연은 이렇다.
썬플라워호의 선령수명이 오는 20208월로 다가오고 있음에도 선사측은 경영상의 이유로 소형선박을 대체한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하지만 높은 파도와 장거리 운행으로 울릉주민과 독도 관광객들은 대형여객선 이용을 선호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중교통수단인 여객선이 25년 전으로 퇴보하는것이다며 연일 울릉군 홈페이지와 SNS등에는 대형여객선을 취항하라며 울릉군과 해수부, 선사측을 맹비난하는 수많은 글들이 쏟아졌다.

현지주민들은 대체선박으로 대형 여객선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울릉도를 오가는 뱃길은 일기불순으로 인한 잦은 결항과 뱃멀미 등으로 `지옥의 항로`가 될 것이다고 입을 모았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