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영주적십자병원 초대 병원장에 ‘윤여승 연세대학교 교수’ 내정

  • 기사입력 2018-03-12 20: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영주적십자 병원 초대 병원장으로 내정된 윤여승연세대학교 교수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오는6월 개원을 앞둔 영주적십자병원 초대 병원장에 연세대학교 윤여승 교수(65, 정형외과,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장)가 내정됐다.

12일 영주적십자병원 개원추진단과 영주시보건소에 따르면 서류전형 심사에 합격한 3명에 대해 대한적십자사가 지난달 22일 면접심사 결과 윤여승 연세대학교 교수가 내정됐다고 밝혔다.

1985년부터 현재까지 연세대학교 원주 세브란스 기독병원에서 근무한 윤여승 병원장은 관절염 및 스포츠외상, 슬관절클리닉, 인공관절 분야의 권위자로 통한다.

영주적십자병원 개원추진단 관계자는 초대 병원장이 내정됨에 따라 세부 종합병원 진료과목을 확정하고 오는 5월에는 시험가동 및 모의진료, 6월에는 환자를 받는 시범진료 등을 거쳐 6월말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주적십자병원은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공공의료기능 및 의료사각지대에 대한 의료안전망 기능 수행을 위해 영주시가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보건복지부에서 임대형민간투자사업(BTL)으로 건물을 건립해 대한적십자사에서 맡아 운영하는 병원이다.

이학동 영주시보건소 보건사업과장은 병원 개원 시 24시간 응급진료와 입원실을 갖춘 소아청소년과 운영 등으로 그동안 병원 진료를 받기 위해 먼 곳까지 가야했던 영주시민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