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장욱현 영주시장,시민안전 반드시 지키겠다. "SK머리티얼즈 사고, 초동대응 미흡 ‘죄송’

  • 기사입력 2018-04-17 16: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장욱현 영주시장은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지난 13일 오전에 발생한 SK머티리얼즈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 시민들에게 죄송스럽다'며 시 관련 공무원과 함께 허리 굽혀 사죄하고 있다.(사진=김성권 기자)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장욱현 경북 영주시장은 17일 시청 프레스룸에서 지난 13SK머티리얼즈 유해화학물질 누출사고와 관련해 시민들에게 담화문을 발표했다.

장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시장으로서 시민 여러분께 불안과 걱정을 안겨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고를 발판삼아 해당 기업과 관련기관에 시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력히 촉구하고, 영주시의 재난상황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장욱현 영주시장의 SK머티리얼즈 유해 화학물질 누출사고 관련, 담화문 전문

존경하는 영주시민 여러분!

지난 413일 아침에 발생한 SK머티리얼즈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하여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시장으로서 시민 여러분께 불안과 걱정을 안겨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사고로 시민 여러분께서 걱정하고 노여워하신 이유는 첫째 발생하지 말았어야 할 안전사고가 재발하였다는 점, 두 번째 전체 시민에 대한 상황전파가 늦었다는 점, 세 번째 경보시스템과 초동대처가 빠르게 이루어지지 못한 점 등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시에서는 사고발생 후 안전재난 대응 매뉴얼에 따라 지역 주민에게 통보 및 조치를 취하였으나 시민 여러분 입장에서는 많이 미흡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나마 다소 위안이 되는 것은 이번 가스유출 사고가 큰 피해 없이 수습되었고, 유출된 가스로 인한 대기 및 수질오염에 대해서도 검사결과 이상 없음이 확인되었습니다.

사고 발생 후 5회에 걸친 관계기관 및 주민대책회의를 개최해 사고 수습과 재발방지를 논의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토록 하였습니다.

우리 영주시는 이번 사고를 발판삼아 해당 기업과 관련기관에 시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를 강력히 촉구하고, 영주시의 재난상황 시스템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영주시민 여러분!

우리시는 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유사사고가 두 번 다시 재발되지 않도록 SK머티리얼즈 측에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습니다.

인근 지역주민에게 화학방호복과 방독면을 제공하고
, 재해보험 가입 및 의료기관 지정도 함께 요구하였습니다. 또한 시민들이 지적해주셨던 재해경보 시스템 개선을 위해 가스탱크 감지센서를 통한 즉각 경보 발생 시스템을 마련토록 하겠습니다.

이와 같은 사항을 이행할 것을 SK머티리얼즈 측에 강력히 요구하고, 관철되지 않을 시에는 공장 운영 중단 및 사업장 이전을 강력히 요구하겠습니다.

또한 우리시에서는 지역 주민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여 인근지역 집집마다 개별 방송장치를 구축하는 한편, 긴급재난문자 발송 시스템 보강, 화학구조차 배치 등 보다 구체적인 주민 보호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아울러 SK머티리얼즈 인근 지역 2.5km반경 내에 있는 안정면 일원과 가흥동 신도시 및 가흥2동 일원에 단계별 대응매뉴얼을 정비하겠습니다.

그리고 주민대표, 가스안전공사, 대구지방환경청, 화학분야 전문가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합동점검 및 안전진단반을 구성해 철저한 현장조사와 각종 대책 진행상황을 일일이 점검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영주시민 여러분!

이번 사고를 뼈아픈 교훈삼아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실제와 같은 현장 훈련을 실시하고, 보다 더 촘촘한 재난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습니다.

미흡한 대응으로 시민들에게 아쉬움을 남겨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반드시 실천해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