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주 불국사 겹벚꽃 '만개'

  • 기사입력 2018-04-19 15: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경주시)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주 불국사 겹벚꽃이 만개했다.

불국사 겹벚꽃은 주차장에서 불국사 경내로 오르는 야트막한 둔덕에 자리하고 있으며 길 왼편으로는 일반 벚나무들이, 오른편으로 겹벚꽃 단지가 펼쳐져있다.

겹벚꽃은 일반 벚꽃보다 2주 정도 개화가 늦어 보통 4월 중순에 피기 시작해 하순까지 이어진다.

겹벚꽃은 이름 그대로 꽃잎이 여러겹인 벚꽃이다.

산벚나무를 개량한 겹벚꽃, 왕벚꽃, 왕접벚꽃이라고도 불린다.

일반 벚꽃보다 크고 가지마다 풍성하게 피어난다.

특히 짙은 분홍색과 옅은 분홍색이 서로 섞여 시각적으로 더 화려한 광경을 연출한다.

불국사 겹벚꽃은 키가 아담해 한 무더기 꽃송이를 눈 앞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그래서 불국사 겹벚꽃 단지에서는 나무 아래 마다 자리를 깔고 앉은 사람들이 많다.

경주시 관계자는 "진분홍 벚꽃 아래서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과 도시락을 꺼내 놓고 먹고 마시는 즐기는 말 그대로 정주형 벚꽃 즐기기"라며 "걸으면서 즐기는 벚꽃감상과는 다른 색다른 재미가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