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울산&경남
  • ‘LH나눔 플러스 밥차’ 밀양 교동민 경로잔치 봉사

  • 기사입력 2018-04-30 13: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밀양)=이경길 기자]

이미지중앙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센터장 정회숙)는 지난 29일 밀양 교동민 경로잔치에 참석하신 어르신 600여 명에게 점심을 제공하는 ‘사랑의 밥차’를 운영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밀양시자원봉사센터는 100여명의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경로잔치와 사랑의 밥차 운영에 힘을 보탰고, LH나눔 플러스 밥차에서는 600여명분의 밥과 소고기국을 제공해 어르신들의 마음을 녹이는 따뜻한 하루가 되었다.

‘사랑의 밥차’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후원하고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가 운영하는 밥차로 언제 어디서든 300인분 이상의 식사가 가능하도록 모든 취사도구, 식재료를 갖추고 있으며, 재해재난이나 밥차를 필요로 하는 곳에는 즉시 달려가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번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고 시에는 밀양 지역에 9일 동안 사랑의 밥차를 운영하는 등 큰 힘을 보탰다.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사랑의 밥차는 앞으로 4차례나 더 경로잔치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라며 "밀양에서 개최되는 경로잔치에 방문해 따뜻한 밥 한끼로 어른신들에게 사랑을 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광고_한국동서발전
MDFS농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