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中 하이얼그룹+경북도+안동병원, 환자 여행상품 공동개발

  • 기사입력 2018-09-06 16: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안동병원 방문한 中하이얼 그룹 의료방문단(안동병원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도와 안동병원은 6일 중국 대표글로벌 기업인 하이얼그룹과 환자 맞춤형 여행상품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중국 하이얼 의료그룹 방문단이 안동병원을 방문해 시설 및 장비, 의료 인프라에 대한 설명과 듣고 인공 신장실, 게스트하우스, 국제진료센터 등을 견학했다.

이후 7일까지 경북도청, 한국로봇융합연구원 경북분원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하이얼 그룹은 가전제품 글로벌 제조기업으로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TV 96개 가전 분야에서 15100개 품목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 상하이 융츠캉푸병원(上海永慈康復醫院)을 비롯한 6개 병원을 자회사로 의료시장에 진출했다.

하이얼그룹은 신장병 환자가 투석치료를 받고 관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경북도와 공동 개발할 계획이며, 안동병원과는 의료진 교류를 위한 협약 체결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와 안동병원은 환자맞춤형 의료관광이 환자와 보호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고, 환자가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돕는 의료관광 코디네이터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 등 13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