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봉화! 한-베트남 1천년 역사 속의 중심에 선다

  • 하노이 TV 한-베트남 공동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봉화 방문
  • 기사입력 2018-09-06 17: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6일 베트남 하노이 TV 부편집장(Phan Hiep) 등 일행등이 봉화 군청을 방문, 엄태항 봉화군수와 면담을 갖고 한-베트남 다큐멘터리(60분'2부작), '오래된 약속' 제작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봉화군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봉화군이 베트남 언론으로 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봉화군 봉성면에는 베트남 리황조의 유적지인 충효당과 그 후손들이 살고 있는 정착지가 있기 때문이다.

베트남 하노이 TV 부편집장(Phan Hiep) 등 일행은 6일 봉화군청을 방문, 엄태항 봉화군수와 면담을 갖고 한-베트남 다큐멘터리(60'2부작), '오래된 약속'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봉화군은 한국과 베트남 사이에 유일하게 인연을 간직한 지방자치단체이다.

이날 하노이 TV 부편집장(Phan Hiep)"한국과 베트남의 인연은 1천년 전 베트남 리황조(이용상)와 그 후예들이 북한을 거쳐 봉화에 정착하면서 시작됐다""화산 이 씨 가문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그 속에 드라마틱하게 펼쳐진 양국의 역사와 심금을 울린 인연, 역사적 발자취 등을 되새기기 위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엄태항 군수는 "봉화 군은 한-베트남 역사적 유적지인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 충효당 일대에 봉화 베트남타운 조성을 추진 중이다""향후 한국과 베트남이 관계를 돈독히 하는 가교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국제공동제작 다큐멘터리 '오래된 약속'은 내년 7월 국내 방송사와 베트남 국영방송사인 VTV에 방영될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