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경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이전 본격화

  • 기사입력 2018-09-07 15: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혁신도시 김천시가 공공기관 추가유치를 위해 시정동력을 집중가동하고 있다.

시는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수도권 공공기관 122개 기관을 추가로 지방이전 하겠다고 밝히자 혁신도시와 연계한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위해 곧바로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공기관 유치 TF팀을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김천혁신도시는 지난 2016년 준공돼 현재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기술, 교통안전공단,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12개 기관에 5600여명이 입주해 근무하고 있다. KTX역을 중심으로 CBD(중심업무지구)가 형성되고 있으며, 각종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 인구 21000(8천세대)이 거주하는 신도시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김천시는 이번 공공기관 추가이전 발표를 계기로 기존에 입주해 있는 공공기관과 연계한 공공기관, 지연산업을 육성하고 선도해 나가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공공기관을 유치해서 김천혁신도시의 추가확장을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 조기구축과 자족도시로의 발전을 앞당기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시는 이를 위해 부시장을 단장으로 자치행정국장, 건설교통국장, 기획조정실장, 균형개발사업단장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하고 유치활동에 발 벗고 나섰다.

김천시는 우선 경상북도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면서 기존 이전한 공공기관과 연계된 도로교통, 농업기술혁신, 식품연구 관련 공공기관과 일자리 증가 등 경제유발 효과가 큰 핵심 공공기관을 핵심 타켓으로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TF팀 구성에 이어 각계각층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민연대를 즉시 가동하는 한편, 이전효과가 큰 기관을 대상으로 빠른 시간 내에 방문해 유치의사를 전달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혁신도시건설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됐던 것처럼 이번에 발표된 공공기관 이전도 기존의 혁신도시와 연계해서 추진하는 것이 균형발전을 앞당기고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다면서, “한 개의 기관이라도 더, 김천으로 유치하도록 도지사와 지역 국회의원, 그리고 시민들과 연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