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김천시청 앞마당서 18일 자매도시 군산시 농수특산물 직거래행사

  • 기사입력 2018-09-11 15: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전라북도 군산 농··특산물 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김천에서 판매된다.

경북김천시는 오는 18일 시청 앞마당에서 자매도시인 군산시 농수특산물 직거래행사를 개최한다 밝혔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번 군산시 농수특산물 직거래행사는 시중에서 보기 힘든 박대, 주박장아찌 등을 선보일 예정이며 시중가보다 10~2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열리는 직거래행사는 일부 인기 품목의 경우 조기품절이 예상되므로 사전주문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김천시와 군산시는 1998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2009년부터 해마다 양 도시를 오가며 농수특산물 교류행사를 추진해왔다. 또한 이를 계기로 문화?체육 분야까지 교류를 확대해 양 도시간 상생발전과 화합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지난 720일 군산시청에서 진행된 김천 포도?자두 직거래 행사에서는 4,900만원의 판매성과를 올렸으며 김천시의 대표 품목인 샤인머스켓, 자두 등이 조기 품절되는 등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