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역뉴스 - 대구&경북
  • 서울 종로한복축제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홍보주력

  • 기사입력 2018-09-22 2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1.22일 양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종로 한복축제에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과 안동의 관광을 알리는데 열을 올렸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는 21,22일 양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종로 한복축제에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과 안동의 관광을 알리는데 열을 올렸다.

안동시와 자매도시를 맺은 종로구가 주관한 한복축제에 참가한 시는 대한민국 글로벌 대표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과 안동의 관광상품을 홍보하며 서울·경기권 모객활동에 총력을 기울였다.

행사가 열린 광화문 광장은 경복궁, 덕수궁, 국립현대미술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 등 다양한 문화기관이 자리해 서울 시민들의 주요 나들이 장소로 활용되는 곳이다. 또한 인사동 삼청동, 종로 등과 접해 있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장소로 꼽히고 있다.

안동시는 축제 현장을 옮겨 놓은 듯한 부스에서 탈춤 따라배우기, 안동관광 VR영상 체험프로그램, 퀴즈 등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를 진행했다.

또한, 전통한옥 형태를 본 떠 제작한 축제·관광홍보 포토존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 와 함께 안동 웅부탈춤단이 전통탈춤공연을 펼쳐 추석을 앞두고 이곳을 찾은 도시민들에게 안동만의 매력을 선보였다.

한편 세계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신명의 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안동 탈춤공원과 안동시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는 이스라엘, 세르비아, 콜롬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야쿠티아 등 13개국 14개 탈춤을 비롯한 국내 탈춤, 태국의 날, 세계탈놀이경연대회 및 다양한 축제프로그램으로 풍성하게 구성됐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