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북한에 충성서약한 南 장교들...누구길래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당시 북의 도발을 찬양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터넷 카페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에 현역 장교를 비롯, 사병 70여 명이 가입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일보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에는 영관급 장교를 포함해 육·해·공군 현역 장교와 사병 70여 명이 가입돼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김정일·김정은 부자에 바치는 ‘충성맹세문’을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일보는 정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 카페에 대령 1명, 중령 5명, 소령 5명, 대위 5명, 중위 5명, 소위 4명 등 25명의 장교와 원사 1명, 상사 2명 등 하사관 9명, 사병 36명 등 70명 정도의 현역과 예비역 장병들이 가입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이들 중 한 대령은 기무사령부 조사에서 “좌파들의 주장에 대한 대응 논리를 마련하기 위해”라고 가입 이유를 밝혔으며, 공군 중령 1명은 “명의를 도용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버민족방위사령부’는 황모(43)씨가 지난 2007년 8월 개설한 커뮤니티로, 지난 3년여 간 김정일 부자의 권력세습을 찬양하는 동영상과 북한의 노동당 규약, 주체사상 선전물 등으로 채워졌다. 현재는 수사기관에 의해 폐쇄된 상태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