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軍 인성검사 이상 신병 7300여명 GOP사단 근무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육군훈련소에서 실시된 인성검사 결과 이상 소견자로 판정된 신병 중 7300여명이 전방관측소(GOP) 사단에 투입돼 근무 중이어서 문제로 지적됐다.

지난 7월 초 해병대의 강화군 해안 소초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고의 주범인 김모 상병의 경우, 훈련소에서 실시한 인성검사 결과 불안·성격장애·정신분열증 등의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학송(한나라당) 의원이 19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각군 훈련소별 인성 검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신병 26만8560명 중 10.9%인 2만9300명이 훈련소 인성검사를 통해 이상 소견자로 판정됐다. 그러나 이 중 귀가 조치된 이는 이상 소견자의 5.6% 수준인 1651명에 불과하고나머지 2만7649명은 모두 현역 복무 판정을 받았다. 육군은 이들 중 5159명을 전방 GOP 사단에 배치해 근무토록 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육군 훈련소 신병(15만9460명) 중 1만3120명이 이상소견자로 판정됐지만 귀가자(838명)를 제외한 1만2282명이 현역 복무 판정을 받았고, 이중 2177명이 GOP 사단에 배치됐다.

이에 대해 육군은 최초 인성검사에서는 이상 소견이 나왔지만, 후속 검사를 통해 현역 복무가 가능하다고 판단된 인원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GOP 사단 배치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김 의원측은 전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과학적인 인성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포착됐다면 아무리 현역 복무가 가능한 것으로 최종 판정됐다 하더라도 위험성이 상존한다. 지난 7월 발생한 해병대 총기 난사 사고가 바로 그 경우”라면서 “육군은 인성검사 이상소견자들을 화기와 실탄을 직접 다루지 않는 부대로 재배치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우 기자@dewkim2>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