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골프장은 늘었는데…작년 내장객 13년만에 감소
골프장은 늘었는데 내장객은 줄었다.

국내 골프장 연간 내장객이 IMF 시기인 1998년(-13.8%)에 이어 13년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010년 한해 동안 골프장을 이용한 골퍼의 연 인원은 2572만5404명으로 전년(2590만8986명)에 비해 -0.7% 줄었는데, 문제는 2010년 전체 골프장 숫자가 2009년에 비해 43개(18홀 환산 38개소) 증가한 가운데 감소세를 보였다는 점이다. 이를 증명하듯 1홀당 평균내장객이 2009년(4,089명)에 비해 10.6% 감소한 3654명으로 나타났다.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 우기정)가 회원사 골프장을 비롯, 전국에 산재한 6홀 규모 이상 대중골프장을 포함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0년 말 현재 운영 중인 전국 골프장 382개소(회원제 213개소, 대중 169개소)를 이용한 내장객은 모두 2572만5404명으로 2009년 339개소(회원제 193개소, 대중 146개소) 2590만8986명에 비해 18만3582명이 줄어 전년대비 -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3개 회원제 골프장을 찾은 2010년 내장객은 모두 1657만2739명으로 전년도(193개소, 1694만101명)보다 36만7362명이 줄어 -2.2% 줄었고, 169개 대중골프장을 이용한 내장객은 915만26655명으로 전년도(146개소, 896만8885명)에 비해 2.0%의 늘었다.

하지만 홀당 이용객을 따지면 감소세가 뚜렷하다.

회원제골프장의 경영지표인 홀당 평균 이용객은 3468명으로 2009년 3881명에 비해 10.6% 감소했고 대중골프장 역시 4046명으로 2009년 4548명에 비해 -11%를 기록했다. 그러나 18홀 환산 평균 내장객은 회원제가 6만2424명(2009년 6만9856명), 대중제가 7만2828명(2009년 8만1866)명이었다.

회원제 골프장의 지역별 통계를 보면 골프장 홀수 증가율이 높았던 충북(골프장 수 12개에서 16개로 증가, 홀수 26.7% 증가)지역이 1홀당 평균 3278명으로 2009년(4,308명) 대비 무려 23.9% 감소했고, 경남과 충남이 각각 17.1%, 16% 감소했다. 회원제와 대중제를 모두 합한 지역별 1홀당 평균 내장객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북(4346명), 가장 적은 곳은 제주(2640명)지역이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