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재인 “역할론, 도움이 된다면 피하지 않을 것”
민주당과 친노(친노무현) 진영 안팎에서 야권의 기대주로 주목받고 있는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30일 대선출마 가능성에 대해 “제가 혹시 도움이 된다면 피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저에 대해 급부상이니 대망론이니 그렇게 말하면 과분하고 과장된 말씀”이라면서도 “내년도 총선, 대선을 통해서 정권교체를 반드시 해야는데 쉬워보이지 않으니 당신도 나와서 역할을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이사장은 이달 초만 해도 출마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답변하기 난감하다”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그는 “야권단일후보는 절대절명의 과제이기 때문에 정당들끼리만 모여서 협상해가지고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시민사회 쪽에서도 대로는 촉구도 하고 때로는 멍석도 깔아주기도 하는 중개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민주당이 가장 적극적이어야 된다”며 “동시에 다른 정당들이 민주당에 흡수, 소멸되는게 아니냐는 우려를 하는데, 그런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방향까지도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강구해서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입당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특정 정당의 당원이 될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서경원 기자 @wishamerry>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