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남북, 2차 비핵화회담 21일 개최 합의
남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리용호 북한 외무성 부상이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2차 비핵화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18일 밝혔다.

정부 핵심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이 2차 비핵화 회담 날짜를 21일로하기로 의견의 일치를 봤다”면서 “회담 시간, 횟수 등 구체적인 사항은 현지에서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에서도 지난번 발리에서의 1차 회담처럼 비핵화에 대한 전반적인 이슈를 다루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면서 “비핵화 사전조치를 확보하는 것이 회담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등은 그동안 북한에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의 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핵과 장거리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실험모라토리엄 선언을 비핵화 사전조치로 요구해 왔다.

그는 그러나 “비핵화 과정은 한두 번 회담으로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이번에 반드시 사전조치가 이뤄진다고 보는 것은 부담스러운 기대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2차 회담에 나오는 것 자체가 사전조치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북측이 어떻게 나올지는 들어봐야 한다”면서 “회담 일자 협의과정에서 북한이 사전조치에 대한 입장을 내놓은 것은 없다”고 전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