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태근 "발전소 비상가동 연기는 거짓"
국회 지식경제위 정태근(한나라당) 의원은 18일 초유의 정전사태에 대해 “전력거래소 측은 늦더위를 고려해 발전소 비상가동 시기를일주일 늦췄다고 발표했지만 사실이 아닌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최근 단전사태의 문제점과 대안’이라는 자료집에서 “늦더위로 인한 전력수요 유지에 대한 고려없이 1~2일 발전소 정비를 늦춘 경우는 있지만 대부분 예정대로 들어갔다”며 “반대로 서부발전은 예정일보다 앞당겨 정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일례로 동서발전이 운영하는 50만㎾ 기저부하용 당진석탄화력 8호기는 당초 정비 예정일이 9월18일인데 13일을 앞당겨 늦더위가 시작된 5일 정비를 개시했다.

50만㎾ 태안석탄화력 5호기도 당초 정비계획 개시일이 17일이었지만 3일을 앞당겨 폭염주의보가 예보된 14일 정비에 들어갔다.

정 의원은 “15일 현재 예비발전소 3기를 포함해 25기, 총 834만㎾의 설비가 정비중이었다”며 “늦더위가 시작된 5일 이후 419만㎾, 폭염주의보가 예보된 14일 하루에만 175만㎾의 설비가 추가로 정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전력거래소는 전력거래 외에 계통운영의 권한을 갖고 있다”며 “계통운영 업무를 한전에 통합하고 전력거래소는 전력거래 기능만을 갖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