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얼푸드]'화면 터치도 생략' 일본의 비접촉서비스 기술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사태 이후 일본에서는 첨단기술로 비접촉 점포 운영하는 매장들이 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일본의 회전초밥 체인점들은 외식업계에서 자동화도입을 빠르게 시행하고 있다. 각사에서는 새로운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직원과 접촉하지 않아도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들은 대면 서비스에 대한 부담을 덜수 있어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우선 점포 입구의 자동안내기는 센서가 손님의 손가락 움직임을 감지해 화면과 접촉할 필요없이 조작이 가능하다. 자리에서 주문용 기기는 손가락 감지 센서가 없어 화면 터치를 해야 하지만 이를 피하고 싶은 사람은 화면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자신의 핸드폰으로 스캔해서 직접 주문할 수 있다.

자신의 핸드폰으로 음식을 주문

기본적으로 회전하고 있는 초밥에는 뚜껑이 덮여 있다. ‘하마스시’체인점의 경우 회전 초밥은 없고 직접 주문한 초밥만 직선레인으로 빠르게 배달한다. 하지만 메뉴에는 우동이나 수프 등 레인으로 배달할 수 없는 요리도 있다. 이에 ‘스시 쵸우시마루’ 체인점에서는 자립 보행 형 AI배식로봇을 도입했다. AI가 점포전체의 자리 위치를 파악하고 센서로 장애물을 피하면서 배식한다. 앞으로는 점포 입구에서 자리까지의 안내, 젓가락·물수건을 배식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식사 후에는 AI가 먹은 접시 수를 자동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보다 빠른 결제가 보다 가능하다. 결제시에도 셀프 계산대를 이용한다. 고객은 화면 터치를 하지 않아도 조작할 수 있다.

AI로봇이 배식하고 셀프계산기에서 정산

매장에서는 계산이나 주문 등의 직원 대응의 시간이 단축되기 때문에 영업회전이 빨라졌다. ‘쿠라스시’체인점에서는 2달 연속으로 기존 매출 전년실적을 웃돌며, 앞으로도 매출 증가를 도모하고 있다.

aT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초밥체인점처럼 비접촉형 시스템 운영의 가속화가 예상된다"며 "전문가들은 향후 ‘위생 대책’이 투자의 새로운 상식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