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얼푸드]‘조리법이 희망’ 설 음식 다이어트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명절에는 손이 많이 가거나 재료값이 비싼 음식들이 총집합된다. 다이어트에 돌입했다면 모두 유혹을 이겨내기 힘든 음식들이다. 섭취량 조절이 어렵다면 음식 자체에 다이어트를 시키는 방법이 있다. 음식에 들어가는 기름과 설탕, 소금을 줄이는 조리법이다.

▶‘탄수화물 덩어리’ 잡채, 곤약으로 대체

잡채는 주재료가 당면이다. 투명한 외형을 가져 얼핏 살이 찔 염려가 없다고 느껴지기 쉬우나 당면은 분명 ‘탄수화물 덩어리’이다. 혈당 지수(96)가 매우 높으며, 이는 도넛과 같은 수치다. 여기에 기름까지 넉넉하게 넣고 조리하는 것이 잡채다. 잡채의 혈당 지수와 칼로리를 줄이려면 식재료인 당면을 곤약으로 대체하는 방법이 있다. 식감도 비슷하다. 곤약이 없다면 얇게 썬 우엉채로 대체해도 좋다.

▶고기는 튀김보다 삶거나 찜

고기는 기름에 튀기거나 볶는 대신 찌는 방식이 좋다. 지방을 줄여주기 때문에 보다 건강하다. 만일 고기를 굽게 된다면 직화 대신 오븐이나 프라이팬 등 간접 열을 사용하는 것이 유해 물질을 최소화할 수 있다.

▶전은 고기 대신 야채· 버섯

전이나 튀김은 종류도 다양해 하나씩만 먹어도 칼로리가 금방 늘어난다. 전을 만들 때에는 고기 보다 야채나 표고버섯등을 활용하면 칼로리가 줄어든다. 조리시에는 밀가루 대신 메밀이나 연근가루를 사용하고, 튀김옷은 최대한 얇게 입힌다. 기름은 충분히 달궈진 상태에서 튀겨야 튀김옷이 기름을 적게 먹는다. 완성된 후에는 키친타올에 올려 기름을 흡수하게 만든다.

▶나물은 ‘무침’으로 먹거나 ‘물’로 볶기

건강에 좋은 나물은 볶음 조리보다 무침으로 먹는 것이 더 좋다. 고사리 나물의 경우, 볶음 대신 무침으로 먹을때 칼로리를 35% 가량 덜어낼 수 있다. 볶음 요리를 한다면 물을 이용한다. 기름을 최소한 줄이고 물을 한 두 스푼 넣어줘도 조리가 가능하다.

▶음식 데울때는 에어프라이어나 전자레인지

연이은 손님맞이나 남은 음식때문에 음식 데우기가 가장 많은 날은 명절 연휴이다. 기름진 음식을 다시 먹을 때에는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 대신 에어프라이어나 오븐, 전자레인지를 이용한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