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얼푸드]‘한강에서 먹던 라면을 하노이에서’ 한국식 즉석라면기계 인기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베트남 호떠이군(Quan Tay Ho)에 한국식 즉석 라면기계 전문점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호떠이군은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 내 주요 음식점, 호텔 등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호떠이군에 매장을 오픈한 현지 대표는 한류 열풍에 따라 한국식 즉석라면기계 전문점을 열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창업 전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외국음식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한국드라마, 한국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한강 등지에서 즉석기계로 라면을 먹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는 대답이 많이 나왔고, 이러한 결과에 따라 관련 매장을 계획하게 됐다”고 했다.

하노이에 오픈한 한국식 즉석라면기계 전문점 모습

이곳에서 판매 중인 라면의 가격은 4만 9000~6만 9000동(VND,한화 약 2500~3000원) 수준이며, 이는 베트남 길거리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쌀국수 가격의 2배 수준이다. 현지에서 생산되는 라면보다 가격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주중 현지인들의 평균 방문객수는 약 1300여명 수준에 육박한다.

인기 요인으로는 한국 라면에 대한 호기심, 즉석기계를 통해 빠르게 섭취할 수 있는 간편성, 인기 한국 연예인이 사용했던 기계를 현지에서도 사용해 볼 수 있다는 만족감 등을 꼽을 수 있다. 베트남의 주요 소비자층인 젊은세대는 케이팝이나 한국드라마 등 한류에 대한 관심이 관련 제품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다만 가격 경쟁력은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현지의 주요 라면생산기업인 에이스쿡(Acecook)은 최근 즉석 라면 뷔페 체인점을 오픈했다. 한국식 즉석라면기계 전문점의 라면에 비해 3배 이상 저렴한 1만~1만2000동(VND, 한화 약 500~600원)에 판매중이다. aT 관계자는 “현지소비자 공략을 위해 타 현지 라면 생산기업들도 동 사업에 뛰어들 것으로 판단되므로 가격경쟁력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도움말=신재욱 aT 하노이 지사]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