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래불사菌 3월…‘신규확진 400명대’ 벌써 5번째
10일 0시 기준 470명·누적 9만3733명 기록
중대본 “2월 19일 이후 19일 만에 최다 발생”
지역 직장 연계 집단발병 사례 꾸준히 증가세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정의당 의원 등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수동의 한 파티룸에서 제대로 된 코로나 재난 보상을 위한 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자영업자 단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400명대 후반을 기록하면서 좀처럼 기세가 꺽이지 않고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70명 늘어 누적 9만373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446명)보다 24명 늘었고 지난 2월 19일(561명) 이후 19일 만에 최다 수치다.

올해 들어 서서히 감소세를 보였던 신규 확진자 수는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최근에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으나 다시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1주일(3.4∼10)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24명→398명→418명→416명→346명→446명→470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2번, 400명대가 5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52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32명, 경기 199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총 354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8.3%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울산 21명, 강원 20명, 충북 18명, 부산·경남 각 7명, 충남 6명, 전북 5명, 경북 4명, 대전·전남 각 3명, 제주 2명, 대구·광주 각 1명 등 총 98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 수는 전날(128명) 세 자릿수까지 올랐다가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으나 여전히 100명에 육박한 수준이다.

주요 신규 감염 사례를 보면 충남 예산군 배터리제조업체와 관련해 현재까지 9명, 부산공동어시장에서 13명 등 직장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이 확인됐다. 또 경기 안성시 축산물공판장과 관련해선 나흘새 누적 확진자가 90명으로 불어났다. 이 밖에 ▶ 경기 의정부시 병원(누적 16명) ▶ 경기 수원시 어린이집(15명) ▶ 충북 제천시 사우나(17명) 관련 감염도 새로 발생했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