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샤론 스톤 “원초적 본능 다리 꼬기 장면, 속옷 벗으라 요구”
영화 '원초적 본능' 스틸컷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할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자신의 대표작인 영화 ‘원초적 본능’ 당시 제작진의 만행을 폭로했다.

18일 (현지시간) 미국 잡지 베니티 페어는 샤론 스톤의 회고록을 독점 공개했다.

회고록에서 샤론 스톤은 "'원초적본능' 촬영 당시 제작진이 '우리는 아무것도 못 본다. 흰색이 빛을 반사하기 때문에 속옷의 유무를 알지 못할 거다'라며 속옷을 탈의하라고 했다. 다리 꼬기 장면에서 속옷을 벗으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샤론 스톤은 “모든 촬영을 끝낸 후 그 장면을 보려 전화해 현장으로 갔다. 그런데 그곳에는 감독 뿐 아니라 영화와 상관 없는 낯선 사람들로 가득했다. 나는 처음으로 내 은밀한 부분을 보게 됐다”며 “그 장면을 본 뒤에 폴 버호벤 감독의 뺨과 얼굴을 때렸다. 내 차로 갔고, 변호사 마티 싱어를 불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변호사는 그들이 있는 그대로 개봉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으나 고심 끝에 이 장면을 허락했다”라며 “왜냐하면 영화와 캐릭터에 맞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 내가 해낸 거다"라며 연쇄살인범 캐서린 트라멜을 소화한 자신의 탁월한 연기 능력이 영화의 분위기를 살려낸 거라고 강조했다.

1992년 개봉한 샤론 스톤, 마이클 더글러스 주연의 영화 ‘원초적 본능’은 개봉 당시 파격적인 이야기와 대담한 성적 묘사로 그해 최고의 문제작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화제의 작품이다. 특히 제45회 칸 영화제 개막작의 경쟁 부문으로 선정되며 전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샤론 스톤이 취조실에서 도도하게 다리를 바꿔 꼬는 일명 '다리 꼬기' 장면은 지금까지 두고두고 회자되며 수많은 패러디물이 탄생하기도 했다.

해당 영화는 지난 18일 특별판으로 재개봉하며 다시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