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간] AI(인공지능) 시대의 데이터 경제학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빅데이터는 미래를 예측 가능하게 하고, 디지털혁신의 AI시대에는 데이터가 화폐로 활용되고 있다. 신간 'AI(인공지능) 시대의 데이터 경제학'은 데이터의 집단지성인 지식과 인공지능이 경제에서 어떻게 구현되는가를 설명하기 위해 '데이터 경제학(Economics of Data)'을 소개하는 책이다. 이 책은 디지털의 속성상 역사상 가장 빠르게 변화하는 2030년대를 준비하는 소셜미디어 중심의 경제활동 주체와 비즈니스 관계자가 과연 어떠한 이슈와 지식을 교육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전통 경제학에서는 가장 중요한 생산요소로 '노동·자본'을 인식하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대경제학에서 '노동·자본·기술'로 발전하면서, '기술과 데이터의 집단지성인 지식'이란 생산요소가 추가됐다.

최근에는 21세기 지식기반경제로 발전하면서 융합 경제와 데이터자본이 가장 주목받으면서 '데이터 자본주의'와 '데이터 민주주의'로 발전하고 있다. 경제의 주체도 '개인·기업·국가'에서 전 인구의 50%가 사용하는 '소셜 미디어'가 중심이 됐다.

소셜미디어 활동은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활발한데, 특히 대한민국 서울시는 5G 사용에 있어 전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혁신제품과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는 2021 CES에서는 'Anywhere is Home'이란 테마로 다양하고 엄청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AI 서비스와 활용이 우리의 실생활과 코로나19 사회를 대처하는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즉, 디지털 기술혁신으로 빅데이터는 미래를 예측 가능하게 하고, 인공지능은 개인 맞춤형 서비스와 비즈니스로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데이터 기반 비대면 경제의 일반화는 포스트코로나(Post Corona) 시대의 중요한 비대면 비즈니스 변화가 전망된다.

또 디지털 비즈니스 혁신을 통해 '바코드 비즈니스'에서 'QR코드 비즈니스'로 변화하면서, 카카오페이와 디지털화폐 및 암호 화폐인 비트코인이 확산되는 새로운 경제변화를 만나고 있다. 대부분의 경영자는 디지털 혁신을 통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가에 관심을 갖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와 제품을 제공하여 많은 수익을 발생한 애플과 테슬라를 손꼽을 수 있다. 실제 코로나사태로 발생한 '동학개미운동'의 일환으로 대변되는 서학개미가 애플과 테슬라의 주식을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다. 이 책은 세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첫째, 우리가 만나고 있는 새로운 경제환경을 소개한다. 1차, 2차, 3차, 4차 산업혁명과 데이터 경제학을 소개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 발생한 경제 이슈를 간략하게 설명했다. 또 데이터 기반 AI 기술혁신과 AI 경제학, 기술혁신 경제학도 간략하게 설명했다.

둘째, 데이터의 집단지성인 지식을 기반으로 하는 경제를 소개했다. 지식기반경제의 변화와 주요 특징, 그리고 융합경제의 발생과 융합트렌드를 간략하게 설명했다.

셋째, 데이터 경제를 종합적으로 구체화하여 설명했다. 디지털 혁신을 통한 데이터 경제학과 데이터 자본주의 및 데이터 민주주의 등에 대하여 설명했다. 웹 1.0, 2.0, 3.0 경제와 데이터 경제의 주요 특징으로 설명했다. 또 데이터 비즈니스 모델과 경영전략 및 글로벌 데이터 기업 사례를 설명했다.

저자인 김용환 차의과학대학교 데이터경영학과 교수는 "'데이터 경제학'은 가장 빠르게 변화하는 2030년대를 준비하는 경제활동 주체와 비즈니스 CEO와 담당자들을 위한 기본 서적으로 추천, 제안하고자 한다"며 "향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와 제품 및 비즈니스 모델을 중심으로 설명하는 'AI 경영(AI Business)'을 발간해 '데이터 경제학(Economics of Data)'을 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