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꺼지지 않는 신규확진 400명벽…벚꽃인파에 스러지는 일상복귀

674기 해군병 입영대상자들이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교육사령부에서 입영 전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6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78명 늘어 누적 10만623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73명)보다 5명 더 늘어나면서 이틀째 4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보통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까지 주춤하다가 중반부터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주간 패턴을 고려하면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60명, 해외유입이 1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49명)보다 11명 더 늘었다. 그만큼 지역사회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는 방증이다.

국내 코로나19 유행 상황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양상이다. 신규 확진자는 그간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최근 들어서는 연일 5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5번이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