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길용의 화식열전] 현대차금융3사…현대家 첫 여성분가 이뤄지나
이례적 외부영입 각자 대표 선임
정명이·정태영 부부 영향력 강화
딸의 사업승계 사례 아직은 없어
지배구조 선택 정의선 결심 필요

현대차그룹 금융부분에 대한 세간의 관심은 크게 두 가지다. 금산분리를 어떻게 이룰 지와, 그 과정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ES)의 누나인 정명이 씨 부부의 독립여부다. 최근 단행된 각자 대표 인사는 중요한 전환점으로 평가할 만 하다. 각자 대표 선임에도 정 씨의 남편인 정태영 부회장은 계속 대표이사로 3사 모두를 총괄한다.

현대카드・캐피탈・커머셜은 정 부회장(TY)이 2003년부터 경영을 이끌어 왔다. 하지만 현대차나 현대모비스 출신 등기임원이 이사회에 참여했다. 현대정공(현대모비스) 출신 황유노 사장이 올 초 사임한데 이어 한동안 현대차 출신도 맡지 못해던 ‘대표이사’ 직함을 외부출신 3인에 부여한다. 현대차그룹에서 외부출신 최고경영자는 극히 드물다.

현대카드 김덕환 대표는 JP모건체이스, GE머니, 삼성카드를 거쳐 2011년 현대캐피탈에 입사했다. 현대캐피탈 목진원 대표도 두산 파워시스템 CEO 출신으로 지난해에야 현대캐피탈으로 자리를 옮겼다. 현대커머셜 이병휘 대표는 2005년 현대캐피탈에 입사해 재직기간이 가장 길지만 역시 삼성카드 출신이다. TY가 경영을 맡은 2003년 이후 영입됐다는 공통점이 있다.

현대카드는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20% 안팎의 지분을 가진 재무적투자자(FI)의 투자회수(exit)를 위해서다. 현대차그룹 상용차 부문 할부금융을 전담하는 현대커머셜도 FI 지분이 25%나 된다. 잠재적 기업공개 대상이다. 이들 FI의 영입 과정에서는 TY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 IPO 추진과 관련해 TY와 ES 측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상장이 이뤄지면 지배구조 개편이 불가피하고, 불발되면 현대차와 기아차가 지분을 매입해줘야 한다.

정명이 씨는 등기임원은 아니지만 금융 3사에 모두 임원(브랜드부분 대표)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여성의 경영참여가 드문 범 현대가(家)에서 보기 드문 사례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현대상선·증권 등을 경영했지만, 남편인 정몽헌 회장 별세 이후다. 결국 현대그룹 후계자는 정주영 가문이다.

ES의 큰 누나인 정성이 이노션 고문은 남편인 선두훈 대전선병원 이사장이다. 그룹 경영과는 거리가 멀다. 신성재 전 현대하이스코 사장과 이혼한 동생 정윤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사장은 소수 지분만 보유하고 있다. TY는 종로학원 후계자였지만 가업경영 대신 현대차그룹에 전념하고 있다.

관건은 ES가 누나의 독립을 용인할 지다. 금융을 떼어내는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서는 꽤 복잡한 작업이 필요하다. 특히 대주주 일가에 금융3사 지배권을 넘기려면 주주들을 설득해야 한다. 현행법 상 비금융지주회사는 금융회사를 지배할 수 없다. 현대차그룹이 순환출자해소 과정에서 지주체제를 선택한다면 제조 계열사가 금융사를 지배하는 현재 구조를 수술, 개인 대주주로 바꿔야 한다.

그간 금융 3사를 성장시킨 데에는 정 부회장의 공도 크지만, 현대차그룹이라는 막강한 배경이 크게 작용한 덕분이라는 평가도 공존한다. 현대차그룹이 지주체제를 택하지 않으면, 굳이 서둘러 금융부분을 따로 떼어낼 이유는 없다. 자율주행 시대 자동차는 ‘소유’ 보다 ‘이용’의 대상인 만큼 금융의 역할은 더욱 커질 수 있다.

ky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