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나리’ 윤여정, 英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외국어영화상·감독상 등은 수상 불발
영화 ‘미나리’ 윤여정.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영화 ‘미나리’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미국 아카데미상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화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감격한 표정으로 영어로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라며 인사를 했다.

그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고 했다가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고쳤다. 이어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를 전했다.

그는 모든 상이 의미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체 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끌어냈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미국 아카데미상 수상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나리’는 올해 영국 아카데미상에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여우·남우조연상, 음악상, 캐스팅상 6개 부문에서 후보로 올랐지만 아쉽게 1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올해 작품상은 영화 ‘노매드랜드’가 받았고 이 영화를 연출한 중국 출신의 여성 감독인 클로이 자오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80대 배우 앤서니 홉킨스는 ‘더 파더’로 20여년 만에 다시 남우주연상 수상자가 됐다. 홉킨스는 시상식을 보지 않고 그림을 그리고 있다가 옆방에서 환호하는 소리를 듣고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BBC가 전했다.

대만 출신 리안 감독은 협회상(fellowship)을 받았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수상자들이 화상으로만 출연했다.

이날 행사는 BAFTA 회장을 역임한 필립공에게 보내는 애도로 시작됐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