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릉아산병원, 밀폐 공간 긴급 구조 훈련 실시
맨홀 내부 작업 중 질식사고 가정… 강릉소방서와 합동 훈련
신속한 사고 초기 대응 능력 습득, 2차 인명 피해 예방
강릉아산병원 밀폐공간 훈련

[헤럴드경제(강릉)=박정규 기자]강릉아산병원(병원장 하현권)은 본관동 앞에서 강릉소방소와 합동으로 밀폐 공간 긴급구조 훈련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5일 실시한 병원 직원과 강릉소방서 구조대원 등 약 30명이 참석한 이날 훈련은, 작업자가 통신 맨홀 내부에서 작업 도중 산소가 부족해 질식사고가 발생하여 환자를 안전하게 구조하는 상황을 가정해 이론교육과 함께 훈련이 이뤄졌다.

밀폐 공간 중 하나인 맨홀 인명구조기법 숙달에 중점을 두고 맨홀 내 유해가스 농도 측정과 공기를 정화 후 내부로 진입하는 등 강릉소방서 구조대와의 합동 구조 모의훈련, CPCR 및 공기호흡기 교육, 강평 순으로 진행됐다.

밀폐공간 긴급구조 훈련은 환기가 불충분하거나 산소 결핍, 유해가스 또는 인화성 물질에 의한 화재·폭발 등 위험 가능성이 존재하는 밀폐공간에서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비상사태에 대비해 신속한 사고 초기 대응 능력과 능숙한 대처가 이뤄져 2차 인명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데 목적이 있다.

최근 동해항 선박 내에서 하역 작업 중 2명이 질식사로 사망하는 등 밀폐공간에서의 작업 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 및 훈련이 중요시 되고 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