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일 4만명 몰리는 제주, 신혼부부 등 코로나 확진
서울서 온 신혼 여행객 등 2명 확진
제주공항 국내선 출발 대합실 [연합]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봄에 접어들면서 하루에 3~4만명이 찾는 제주도에서 관광객들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제주도는 경남 사천에서 제주를 방문한 A씨와 서울에서 제주로 신혼여행을 온 B씨 등 2명이 16∼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제주를 찾았는데, 16일 오전 경남 사천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의 접촉자로 분류됐다고 관할 보건소에서 통보받았다. A씨는 16일 오후 진단검사를 받았고 자가격리하던 중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일에는 또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온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제주도를 찾은 B씨는 16일부터 발열과 기침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는 B씨의 배우자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하고 도내 시설에서 격리하도록 했다.

도는 이들 확진자의 상세 동선을 확인하면 방문지에 대해 방역 소독하고 도내 접촉자들을 파악할 계획이다.

제주도청은 하루 평균 3만∼4만 명의 관광객이 최근 섬을 방문하는 까닭에 확산세로 퍼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임태봉 도 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국 하루 평균 6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관광객이 제주를 찾고 있어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산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