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와이스·피오 졸업 한림예고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호소
트와이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트와이스를 비롯해 가요계 대표 단짝 블락비 피오와 위너 송민호 등 다수의 K팝 스타를 배출한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가 폐교 위기에 몰렸다. 현재 서울시교육청엔 학생들과 교직원들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1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교육청에 올라온 '한림예고, 한림초중실업고의 학생과 선생님들을 살려주세요'라는 시민청원의 동의인이 지난 15일 기준으로 1만 명을 넘었다.

K팝 업계를 대표하는 다수 스타들의 모교로 '아이돌 사관학교'로 불리는 한림예고는 정규 학교가 아닌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이다. 이에 따라 초·중등교육법이 아닌 평생교육법의 적용을 받아왔다. 하지만 2007년 평생교육법이 개정되면서 평생교육시설을 개인이 운영할 수 없게 됐고 개정 전 개인 설립 시설은 설립자 유고 후 법인으로 전환해야 한다. 지난해 설립자가 사망한 한림예고도 이 법의 적용을 받게 돼 법인으로 전환하지 못하면 폐쇄 대상이 된다.

이에 한림예고는 2021학년도 신입생을 받지 못했고, 현재 재학생들이 졸업하는 시점까지는 지위 승계자가 지정돼 운영된다.

폐교 위기를 겪으면서 교사 임금을 둘러싸고 갈등도 발생했다.

자신을 한림예고 교직원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학교 측에서는 재정 문제를 이유로 올해 1월 말 교직원의 약 40%는 무급 휴직 및 해고, 남는 인원은 약 30% 임금 삭감 안을 제시했다"며 "이에 2020학년도를 끝으로 교사 61명 중 21명이 이미 학교를 떠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2021학년도가 시작되자 다시 학교는 3월 말 45명의 교원 중 14명의 교사에게 무급 휴직 및 해고 통보하고 남은 인원은 20% 임금삭감 안을 제시하고 있다"며 "즉 61명에서 31명으로 절반의 교사만이 남는 셈이며 그 피해는 가장 먼저 학생들에게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