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년간 북한서 살아봤다…늘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었다"

[헤럴드경제] 평양 주재 영국 외교관의 아내 린지 밀러가 2년간 북한에서의 거주 경험에 대해 "늘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부터 2년간 북한에 거주했던 경험을 담은 책 '북한, 어느 곳과도 같지 않은 곳' 출간을 앞둔 린지 밀러는 미국의소리(VOA)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책에서 그는 수필 16편과 북한에 머무르면서 찍은 평양의 길거리, 주민들의 모습, 풍경 등 사진 200여 장 등을 수록했다.

그는 "폐쇄된 북한 사회에서 외국인으로서 지낸 일상을 최대한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북한 정권이 외부에 보여주고 싶은 장면들이 아니라 실제로 제가 보고 느낀 북한이 책 안에 담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계 어느 나라와도 비교조차 할 수 없는 곳"이라면서 "북한에 살면서 늘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실제로도 그랬다"고 말했다.

북한 여성들과 교류하면서 나눈 대화들도 소개했다.

그는 "놀라웠던 것은 북한 여성들이 남존여비 사상을 답답해했고 외부의 현대 여성을 동경하고 있었던 점"이라면서 "아이를 낳는 것보다 직업을 갖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을 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삶은) 부모님이 반대하실 것이라고도 했다"면서 "자녀 없이 직업을 갖고 결혼 생활을 하는 제 인생에 대해서도 흥미로워했다"고 전했다.

또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상황에 대해 "알고 지내던 북한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해하며 저희에게 설명해달라고 했다"며 "이전에는 뉴스를 보면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에만 집중했다면, 이제는 북한 주민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가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경이 닫혔다고 외부 사람들에게 북한 주민들이 잊혀졌다는 생각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