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흑인 플로이드 살해 경관 유죄 평결...바이든 “정의 커다란 진전”
배심원단, 모든 기소 혐의 인정
보석 즉시 취소...구금시설로
판사 형량 선고는 2개월 뒤 진행
유족·시민 “역사의 전환점”...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 환호
미국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배심원단은 20일(현지시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의 피의자 데릭 쇼빈(45)에게 유죄를 평결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플로이드 사망 장소에서 배심원단의 유죄 평결 소식을 들은 미국 시민들이 서로 끌어안으며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

미 전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흑인 목숨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를 촉발시킨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백인 전 경찰관에게 유죄 평결이 내려졌다.

평결 후 유족과 시민들은 “역사의 전환점”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연설을 통해 미국의 정의가 전진했다며 인종 차별적 공권력 집행 방지를 위한 경찰 개혁법 통과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AP 통신과 CNN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배심원단은 이날 플로이드 사망 사건의 피의자 데릭 쇼빈(45)에게 유죄를 평결했다.

백인 6명과 흑인을 포함한 다인종 6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이날 약 10시간에 걸친 심리 끝에 만장일치로 2급 살인, 2급 우발적 살인, 3급 살인 등으로 기소된 쇼빈의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라는 판단을 내렸다.

지난해 5월 25일 플로이드가 숨진 지 약 11개월 만이다.

이번 평결로 쇼빈에 대한 보석은 즉시 취소됐고, 그는 수갑을 찬 채 다시 구금시설로 이송됐다.

배심원단 평결에 이어 구체적인 형량을 정하는 판사의 선고는 2개월 뒤에 진행된다. 최대 형량은 2급 살인의 경우 40년, 2급 우발적 살인은 10년, 3급 살인은 25년이다. 배심원단 유죄 평결이 내려진 상황에서 산술적으로 따지면 최대 75년의 징역형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유죄 평결 후 법원 주변에서 소식을 기다리던 시민들은 서로 얼싸안고 환호성을 질렀다. 플로이드가 사망했던 현장에 있던 시민들도 “정의”와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란 구호를 외치며 기뻐했다.

플로이드 유족을 대리한 벤 크럼프 변호사는 성명을 내고 “이번 평결은 역사의 전환점”이라며 “흑인을 위한 정의는 모든 미국인을 위한 정의다. 고통스럽게 획득한 정의가 마침내 플로이드의 가족에게 도착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평결 직후 백악관에서 한 연설을 통해 역사적인 평결의 의미에 대해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종 차별을 바탕으로 대낮에 발생한 살인사건은 정의를 추구하는 미국의 영혼에 있어 오점이었다”며 “이날 유죄 평결은 미국의 정의를 향한 행보에 커다란 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누구도 법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 역사상 최초의 유색인종 출신 부통령 해리스는 “(유죄 평결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지만 누적된 고통을 덜어줄 수는 없다”며 “플로이드의 유산을 바탕으로 경찰 개혁 법안 등을 통과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죄 평결 중계방송을 백악관 집무실 밖 식당에서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지켜봤다. 유죄 평결이 내려진 직후엔 플로이드 유족과 통화했고, 특히 플로이드의 딸 지안나에게 “아빠가 세상을 바꿨다”고도 덧붙였다.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 글로벌 네트워크 재단(BLMGNF) 등 유색인종 관련 단체들은 이번 평결이 인종 차별과의 싸움에 있어 시작점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조지 플로이드의 형 필로니스 플로이드도 “정의를 위한 투쟁은 이제 막 시작됐다”고 역설했다. 신동윤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