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레이크가 안 밟혀’ 테슬라 차 올라간 女…테슬라 “빨리 해결하지 못해 깊은 유감"
기습시위에 고개 숙인 테슬라, 심야 사과문
“정부 결정에 전적으로 복종·조사 적극 협조”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중국에서 한 소비자의 모터쇼 기습 시위에 심야 사과문을 내는 등 결국 고개를 숙였다.

21일 온라인 매체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전날 심야에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차주의 문제를 빨리 해결하지 못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각종 의견과 건의, 비판을 적극적으로 청취할 것”이라면서 “해당 차주의 불편을 최대한 보상하기 위해 소유주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성실한 태도로 해결 방법을 찾아 끝까지 책임을 진다는 우리의 약속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

테슬라는 “이번 일을 처리하기 위한 전담팀을 꾸렸으며 합법적인 상황에서 차주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테슬라는 “정부 관련 부문의 결정에 전적으로 복종할 것”이라며 “소비자를 존중하고 법규를 준수하며, 정부 부문의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웹사이트에서 “테슬라가 이전과 달리 일부 성실하고 겸허한 태도를 보였다”고 평했다.

앞서 상하이 모터쇼가 열린 지난 19일 한 여성이 ‘브레이크가 밟히지 않았다’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전시장의 테슬라 차량 지붕 위에 올라가 기습 시위를 했다. 이 여성은 테슬라 차량의 브레이크 결함으로 속도 위반을 했다면서 환불을 요구했지만 협의가 잘 진행되지 않자 시위를 벌였다.

[EPA]

테슬라는 상하이에 공장을 세우고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독주해왔지만 최근 미중 갈등이 격화하고 니오 같은 중국 업체들이 부상하는 가운데 중국 내에서 테슬라에 관한 부정적 보도가 늘고 있다.

전날 신화통신은 테슬라가 브레이크 오작동과 충전 중 발화 등의 이슈와 관련해 소비자들의 우려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정법위원회가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인 창안왕(長安網)은 전날 논평에서 테슬라가 도로 위의 ‘보이지 않는 살인자’가 됐다고 비난했다.

창안왕은 그간 중국에서 테슬라 고객들이 제기했던 차량 결함 의혹 사건을 거론하면서 “중국인의 돈을 벌면서 중국인의 목숨을 저버린다는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영 CCTV는 온라인 논평에서 테슬라 차량에 대한 문제 제기가 많았다면서 “관련 조사가 조속히 시작되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