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얼푸드]건강한 초콜릿 고르는 방법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초콜릿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수혜’를 입은 식품 중 하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후 우울감이나 스트레스가 많아지면서 달콤한 간식 섭취가 늘었기 때문이다. 초콜릿 판매가 가장 저조한 여름시즌에도 초콜릿 판매량은 증가했다. 편의점 CU에 따르면 지난해 6~8월 초콜릿 매출은 전년대비 25.3% 증가했다.

특히 건강에 대해 높아진 관심은 고급 초콜릿 수요를 늘렸다. 하지만 시중에는 설탕과 지방, 각종 화합물질까지 첨가된 저렴한 초콜릿이 많이 있다. 이러한 초콜릿은 오히려 과다 섭취 시 나쁜 콜레스테롤 증가와 비만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 등 초콜릿의 효능을 최대한 얻고 싶다면 구매 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할 조건들이 있다.

1. 카카오 함량: 초콜릿 vs 준초콜릿 vs 초콜릿가공품

초콜릿의 신분을 결정하는 것은 여러 요소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카카오 함량이다. 보통 초콜릿은 카카오 함량에 따라 초콜릿과 준초콜릿, 그리고 초콜릿 가공품으로 나뉜다. 카카오 고형분 함량이 35% 이상은 돼야 고급 초콜릿이다. 고급 초콜릿의 대명사이니 벨기에 초콜릿의 경우,

최소 카카오 함유량은 35% 이며, 실제 판매되는 초콜릿의 대부분은 43%를 넘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카카오 고형분이 7%만 넘어도 ‘초콜릿류’에 포함되기 때문에 ‘준초콜릿’으로 볼 수 있으며, 그 미만은 ‘초콜릿 가공품’에 해당한다.

카카오 함량이 20% 이상이면 ‘다크 초콜릿’으로 분류된다. 함량이 높을수록 카카오 속 플라보노이드나 폴리페놀, 그리고 각종 미네랄 함량이 높아지므로 건강에는 더 유리하다. 따라서 초콜릿을 구매할 때에는 카카오 고형분 함량이 35% 이상 들어있는 것이 좋다.

2. 코코아버터 vs 식물성 유지

카카오와 함께 코코아 버터 함량도 초콜릿 품질을 결정하는 기준이다. 초콜릿은 카카오 과육을 으깨어 걸쭉한 덩어리로 가공한 ‘카카오매스’와, 카카오매스를 압축해 추출한 지방인 ‘카카오버터’, 그리고 유지분을 제거하고 남은 ‘카카오 분말’이 있다.

고급 초콜릿은 카카오함량이 높고, 지방성분이 모두 카카오버터로만 이뤄진 제품이다. 반면 값이 저렴하고 대량생산되는 초콜릿은 코코아버터와 팜유등의 식물성 유지를 섞어 만들며, ‘부분적인 경화유’라는 성분표시가 적혀 있다. 이러한 식물성 유지는 포화지방이 많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

카카오버터는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만일 초콜릿을 입에 넣었을 때 사르르 녹지 않고 겉도는 느낌이 든다면 카카오 버터 대신 식물성 유지가 들어간 초콜릿 가공품일 확률이 높다.

3. 각종 화학첨가물

인공 색소를 넣어 울긋불긋한 초콜릿이나 카라멜, 크림이 덮인 초콜릿은 건강하지 않다. 당분이 높고 카카오함량이 낮은 화이트초콜릿도 마찬가지다.

4. 유통기한

초콜릿은 상대적으로 유통기한에 대한 인식이 적다. 하지만 시중에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초콜릿을 판매하거나 아예 유통기한을 적진 않은 초콜릿도 있다. 구입 전에는 유통기한을 반드시 확인한다. 다크 초콜릿은 약 1년, 밀크 초콜릿은 8개월, 화이트 초콜릿은 6개월, ‘생 초콜릿’이라 불리는 파베 초콜릿(초콜릿과 생크림을 섞어 만든 가나슈에 설탕, 달걀노른자가 들어감)은 7일 정도 보관이 가능하다. 유제품 함유량이 높을수록 상하기 쉽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