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일 합참의장, 1년 6개월 만에 대면회동…“북핵 우려공유”
“역내 규범준수 중요성도 논의”
왼쪽부터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취임예정), 야마자키 코지 일본 통합막료장,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 원인철 합참의장, 필립 데이비슨 인도태평양사령관(이임 예정). [합동참모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 합참의장이 30일 미 하와이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원인철 합참의장이 이날 하와의에서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과 야마자키 코지 일본 통합막료장과 함께 한미일 합참의장회의(Tri-CHOD)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일 합참의장의 대면 회동은 2019년 10월 밀리 합참의장의 취임식을 계기로 미국에서 열린 뒤 1년 6개월 만이다.

이번 회의에는 필립 데이비슨 현 미 인도태평양사령관과 그 뒤를 이을 존 아퀼리노 사령관 내정자, 케빈 슈나이더 주일미군사령관이 참석했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은 화상으로 참가했다.

합참은 “역내에서 국제질서에 기초한 규범준수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며 원 의장이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3국 협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밀리 의장은 한국과 일본을 모두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철통같은 공약과 미국이 모든 군사능력을 동원해 확정억제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음을 재확인했다. 야마자키 통막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완벽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3국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국 합참의장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 상호 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다자 협력을 넓혀 나가기로 했다.

한편 원 의장은 회의 이후 미 인태사령관 이·취임식에 참석한 뒤 태평양육군·공군·해병대 사령관들과 한미동맹 협력 강화를 위한 고위급 대화를 하고 다음달 3일 귀국할 예정이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