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안부, 매춘부 모집 방식 적용’ 주장 美 대학교재 출간
일본계 미국인 여성 학자 日 우익 주장 되풀이
“중개업자들이 조선인 가족으로부터 여성 알선”
일본계 미국 여성학자인 치즈코 앨런 하와이대 박사의 일본군 위안부가 집안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 계약을 하고 스스로 몸을 판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한국사 대학 교재가 미국에서 출판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일본군 위안부가 집안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 계약을 하고 스스로 몸을 팔았다는 주장이 담긴 한국사 대학 교재가 미국에서 출판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이진희 이스턴일리노이주립대 교수는 2일(현지시간) 미국 교재 전문 출판사인 코넬라 아카데믹 퍼플리싱이 이 같은 내용의 ‘동아시아에서 한국의 형성: 한국사’라는 제목의 교재를 출판해 홍보해왔다고 밝혔다. 해당 교재는 일본계 미국 학자 치즈코 앨런 하와이대 박사가 작년 12월1일 출간했으며 고조선부터 21세기까지 한국의 역사를 다뤘다.

앨런 박사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 시기 상황에 대해 “1930년대 조선인 매춘 중개인들은 더 많은 수익을 거두기 위해 조선인 매춘부를 만주와 일본, 중국으로 보냈다”며 “일부 여성은 조선인 중개인에게 속거나 납치당하기도 했지만, 나머지 여성은 스스로 몸을 팔거나 가부장제도에서 가장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을 받고 2~3년간 매춘을 하겠다는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기술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일본군이 1930년대 말부터 1945년까지 중국과 동남아시아, 태평양 전쟁지대에서 위안부를 모집할 때도 중개업자들이 가난한 조선인 가족들로부터 여성을 알선하는 방식이 사용됐다”고 단언했다. 앞서 물의를 빚었던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과 같은 맥락의 주장이 대학 교재 형태로 출판된 것이다.

앨런 박사는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 지배에 대해서도 조선인들이 문화적 성장과 낙관주의 시대를 향유했다고 긍정적으로 기술하는 등 일본 우익의 시각을 대변했다. 해당 교재는 아마존 등 미국 유명 서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앨런 박사는 최근 일본 우익 학계와 연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이 교수는 “일본사가 아닌 한국사를 대학 교과서 형태로 일본계 여성학자를 통해 출판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면서 “한일 역사 부정주의의 부적합한 논리와 사료 오용의 행보가 미국 학계로 수출된 또 하나의 예”라고 평가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